신문사 소개

경제가 성장하면서 국민들 생활의 질은 향상되고 있습니다. 반면, 그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이 존재하지요.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가 잘 생각만큼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서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혜택이 수도권에만 집중화가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인지 경제 성장률이 떨어지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경제 성장 동력이 점차 약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현재 대한민국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직면한 가장 중요한 문제인 미래먹거리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그 방안으로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수도권과 지역경제와의 상생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서 각 지역마다 독특한 페스티벌, 축제, 행사, 이벤트 등에서 지역경제와의 상생과 자생력을 확보하는 것에 대한 방법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대한민국의 미래 희망을 불씨를 살려내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페스티벌이코노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종합 인터넷 전문미디어로써 모두가 함께 살아가는 밝은 사회를 만들고 축제처럼 즐겁고 신명나는 경제 뉴스를 보도하는 정통 언론사로서의 역할을 충실하게 이어가겠습니다.

단순히 그 당시의 이슈만 쫓아서 재탕삼탕식 보도를 하는 것이 아닌 성실한 취재로 더욱 심층적이고 전문적인 내용까지 풍부하게 다룸으로써 뉴스의 독자들이 흥미있게 신문을 읽을 수 있도록 진정으로 원하는 뉴스를 생산하고 개발하겠습니다.

모두의 신문 <페스티벌이코노미>는 독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언론입니다. 독자 여러분 한분, 한분이 모여 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미디어, 작지만 강한 독립대안언론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독자 여러분의 질책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페스티벌이코노미 편집국 일동

(우편번호 07711) 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1043-29번지(화곡로15길 15-5) 두레빌 501호|제호명 : 페스티벌이코노미|회사명 : 레미컴미디어렙그룹|사업자등록번호 : 298-12-00158|문화체육관광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128|등록일자 : 2019년 1월 31일 | 발행일 : 2019년 2월 1일|발행인 : CHYANG'S|편집인 : 왕성식|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민|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기훈|이메일 : remicom1@hanmail.net|대표전화 : 010-9455-4314|페스티벌이코노미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 등록이 되어 있습니다.|페스티벌이코노미의 모든 컨텐츠(기사·사진·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9 페스티벌이코노미.